bulkyonews_header.jpg

 
작성일 : 23-11-29 18:50
[교양/문화] 민추본, ‘불교평화통일 아카데미’ 개최
 글쓴이 : 전수진기자
 

조계종 민족공동체추진본부(본부장 태효, 민추본)가 12월 7~8일 전남 백양사 인근 백암탐방안내소 강의실에서 ‘불교평화통일 아카데미-피스메이커 양성과정’을 실시한다. 

이번 아카데미는 양일간 12시부터 18시까지, 총 6강의 실내강좌로 진행된다. 평화와 통일을 염원하는 누구나 신청 가능하다. 조계종 교육원 승려연수교육 인증과정으로 수강료도 무료다.

12월 7일 시작되는 첫 강의는 ‘분단 고통의 성찰과 새로운 100년을 여는 통일’을 주제로 김진환 국립통일교육원 교수가 강의한다. 2강 ‘소설 파친코로 보는 코리안 디아스포라와 통일’도 김진환 교수가 맡는다. 이날 오후 4시부터는 미주 언론인 로창현 뉴스로 대표가 3강 ‘사진과 영상으로 보는 북한의 종교와 평양사람들’을 주제로 2018년~2019년 직접 방북해 촬영한 북한의 사진과 영상으로 강의를 펼친다.

8일에는 4강 ‘계속되는 국제분쟁, 우리의 평화는 안전한가?’를 주제로 이창희 동국대 외래교수가 강의를 진행한다. 박계리 국립통일교육원 교수가 5강 ‘사진과 영상으로 보는 북한의 공연예술과 미술세계’를 맡는다. 마지막 6강은 ‘심리학으로 본 남남갈등, 분단시대 극복하고 피스메이커 되기’를 주제로 김태형 심리연구소 함께 소장이 강의한다.

민추본은 “통일문제와 대북 이슈를 둘러싼 갈등으로 많은 사회적 비용이 소모되고 오랜 분단으로 내재된 갈등이 북에 대한 차별과 혐오로 이어지고 있어, 통일의식 확대와 대북인식 전환을 위해 평화를 지향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이에 이번 아카데미가 우리 사회의 남남갈등과 북에 대한 혐오를 줄이고 평화를 견인하는 불교계의 역량을 키우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며 “모쪼록 많은 분이 참여해 평화와 통일문제에 대한 고민을 나누고 남북의 미래를 함께 구상하는 시간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