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lkyonews_header.jpg

 
작성일 : 21-06-22 20:58
[출판/공연] <명사여운>출간
 글쓴이 : 전수진기자
 

카라브란, 검은 모래 폭풍에 우는 소리 황금산을 나투고
그 여운이 오래도록 남아 진리의 꽃을 피우다

대한불교조계종 종립선원인 문경 봉암사 주지를 지내고
제방선원에서 오랫동안 수행한 구참 수좌가 펴낸
선禪의 향기 물씬한 산문집 『명사여운鳴沙餘韻』


『명사여운』은 대한불교조계종의 최대 상징이랄 수 있는 조계종립 특별선원인 문경 봉암사 주지와 청주 관음사 주지를 지내고 해인사, 송광사, 백양사, 극락선원, 봉암사 등 제방선원에서 오랫동안 수행한 구참 수좌 함현 스님이 지난 10여 년 동안 쓴 글을 묶어 낸 책이다. 불교에 귀의하여 지낸 50여 년 동안의 순례의 역정歷程이 올곧은 선禪의 향기로, 때로는 시대를 꾸짖는 따끔한 일침으로 드러난다. 
 
책은 크게 세 부분으로 구성된다. 도덕과 영혼이 황폐해진 이 시대에 따끔한 일침을 가하는 산문은 묵직하고, 매 산문이 끝나면 한 편씩 시詩를 붙여 부드러운 시어로 위로하고 있다. 또한 각 장의 끝에는 저자가 작사하여 〈천년의 향기〉로 발매한 음반의 찬불가 가사를 실었다. 선禪 수행으로, 글로, 노래로 수행하고 포교하는 선사의 이력履歷이 뚜렷한 산문집이라 하겠다.

저자 : 함현(涵玄 )

속리산 법주사에서 월암당 이두 대종사를 은사로 출가했다.
해인사, 송광사, 백양사, 극락선원, 대승사, 동화사, 봉암사 등 제방선원에서 안거 수행했으며
대한불교조계종 종립선원 문경 봉암사 주지,
청주 관음사 주지, 지리산 선화사 주지를 역임했다.
현재 북한산 도솔선원에서 수행정진 중이다.

명사여운 |저자 함현|담앤북스|값16,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