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lkyonews_header.jpg

 
작성일 : 19-09-15 16:46
[불자소식] <아무도 흔들수 없는 나라> 출간
 글쓴이 : 곽선영기자
 

김진명 베스트셀러 『무궁화꽃이 피었습니다』,
2019년 오늘의 한반도를 배경으로 한 만화로 새롭게 탄생하다!

일본의 경제 도발로 나라가 온통 시끄럽다. 일본의 수출금지 조치는 단순히 ‘강제징용 배상’ 문제에 국한된 것이 아니다. 이미 오래전부터 초등학교 교과서에 ‘다케시마(독도)는 일본 땅인데 한국이 무단 점유하고 있다’는 내용으로 교육해왔던 일본은 올해부터는 고교 교과서에까지 ‘다케시마는 일본 땅’이라는 내용을 싣기 시작했다. 일본 국민 전체의 적개심을 불러일으켜 ‘다케시마를 되찾아오자’는 움직임으로 이어지도록 하겠다는 음모다. 일제강점기라는 뼈아픈 역사에 이어서 일본의 야욕과 군국화를 보여주는 작금의 현실 앞에 한국인들의 울분을 위로할 한 권의 책이 탄생했다.

일본의 독도 침략과 경제 전쟁이 일어나고 있는 지금, 이 책은 변화된 지금의 국제 관계를 냉정히 직시해보자는 생각으로 기획 제작되었다. 한반도 핵개발 미스터리를 담아낸 김진명 작가의 소설 『무궁화꽃이 피었습니다』를 원작으로 삼아 2019년 오늘의 한반도를 배경으로 한 만화로 재탄생했다. 단숨에 읽히면서도 깊이 있는 이 이야기는 진정한 자주 국가를 위해, 치욕의 역사를 되풀이하지 않기 위해 우리가 취해야 할 입장과 태도는 무엇인지 고민해보는 계기가 될 것이다.



저자 : 김진명 

이 작품은 대한민국 국호 韓의 유래를 밝힌 〈천년의 금서〉, 일본의 한반도 침략이 어떤 역사 논리로 이루어졌는가를 규명한 〈몽유도원〉, 명성황후 시해사건의 실체를 그린 〈황태자비 납치사건〉, 박정희 대통령의 죽음을 다룬 〈1026〉… 그리고 대하역사소설 〈고구려〉 등으로 따로 소개가 필요 없는 대한민국 대표 작가 김진명의 데뷔작 〈무궁화꽃이 피었습니다〉를 원작으로 삼고 있습니다.
〈무궁화꽃이 피었습니다〉는 한반도 핵개발 미스터리를 담아낸 소설입니다. 그 소설은 노태우 대통령 당시를 시대 상황으로 담고 있지만, 이 작품은 2019년 오늘의 한반도를 배경으로 담고 있습니다.
이야기 속에 실명으로 등장할지라도 그는 픽션 속 인물일 뿐, 현실 속 인물과 동일하지 않다는 점을 밝혀둡니다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 ㅣ 김진명 지음 | 백철 그림 | 새움 | 값 12,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