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lkyonews_header.jpg

 
작성일 : 19-01-02 17:10
[종단소식] 총지종 통리원장 인선 정사 신년법어 발표
 글쓴이 : 곽선영기자
 

총지종 통리원장 인선 정사가 새해를 맞아 신년법어를 내렸다.


총지종 통리원장 인선 정사가 불기2563(2019)년 기해년(己亥年) 새해를 맞아 신년사를 발표했다.


통리원장 인선 정사는 "기해년 한 해 이러한 대일여래비로자나부처님의 진언도(眞言道)의 청정한 법문 속에 즉신성불이라는 해탈미를 이루시기를 간절히 기원합니다."라고 전했다.


다음은 통리원장 인선 정사의 신년사이다.



여러 문제 자비 근본으로 풀자 


지난 무술년 한 해를 돌이켜 보면 희망과 갈등이 공존한 한 해였습니다. 대외적으로 보면 불가능하게 생각되었던 한반도의 평화와 통일이라는 희망이 성큼 다가온 한 해였습니다. 여전히 진행 중인 상태이지만 전쟁이라는 불안의 그림자가 거두어지는 역사적 상황이 전개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여전히 한반도를 둘러싼 국가들 간의 얽혀있는 이해관계와 국내에서의 이념갈등 등 풀어나가야 할 과제들이 산적해 있습니다. 기해년 새해를 맞이하여 이러한 문제들에 대해 그 어느 때 보다 불자여러분들의 질서와 조화의 지혜가 사회 곳곳에 필요한 때이기도 합니다. 물론 이러한 지혜는 실답게 자기의 마음을 아는 것에서 출발하여야 하며, 자비를 근본으로 풀어나가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허공법계는 오고 감이 있지 않지만 중생의 분별하는 마음은 세월을 따라 흘러갑니다. 그러나 대일여래비로자나부처님께서는 모든 장소와 모든 때에 일체중생의 입장과 바라는 바에 따라 방편도로써 일체지지(一切智智) 설하시니, 이는 오직 한 가지 모든 중생이 해탈미[解脫味]를 맛보게 하심에 있습니다.


기해년 한 해 이러한 대일여래비로자나부처님의 진언도(眞言道)의 청정한 법문 속에 즉신성불이라는 해탈미를 이루시기를 간절히 기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