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lkyonews_header.jpg

 
작성일 : 18-08-21 13:03
[교양/문화] 문화재청 포항 보경사 '비로자나불도'보물지정
 글쓴이 : 전수진기자
 

*포항 보경사 비로자나불도 (사진=문화재청)

문화재청(청장 김종진)은 ‘포항 보경사 비로자나불도’와 ‘평양성도 병풍’ 등 조선 시대 회화 2점을 보물 지정했다.

보물 제1996호 ‘포항 보경사 비로자나불도’는 1742년(영조 18년) 조선 후기 경상도에서 활동한 세 명의 불화승이 왕실의 안녕을 기원하고자 그린 작품이다. 


높이 3m에 가까운 삼베 바탕에 붉은 물감을 칠한 뒤 비로자나불을 중심으로 문수보살, 보현보살, 사천왕상을 그렸다.

큰 광명을 내비쳐 중생을 제도하는 부처인 비로자나불을 단독 주존불로 배치한 불화 중 가장 이른 시기에 제작한 것으로 추정되는 그림으로, 섬세한 필선(筆線)과 아기자기하게 배치된 장식 문양이 특징이다.


   
▲ 평양성도병풍-장대 (사진=문화재청)


보물 제1997호 ‘평양성도 병풍’은 조선 후기 화려했던 평양의 모습을 가로 4m에 이르는 장대한 8폭 화면에 집약적으로 표현한 ‘전도식 읍성도’다. 전도식 읍성도 중에서는 전주를 그린 ‘완산부지도’가 보물 제1876호로 지정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