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lkyonews_header.jpg

 
작성일 : 18-08-14 11:03
[불자소식] 설정 총무원장 즉각적인 사퇴 거부
 글쓴이 : 유영준기자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설정 스님은 13일 오후 2시 서울 종로구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조계종 사부대중에게 드리는 글'을 직접 읽으며 "어떤 오해와 비난이 있더라도 종단 개혁의 초석을 마련하고 2018년 12월 31일 총무원장직을 사퇴할 것"이라고 말했다.


설정 스님은 지금까지 제기된 각종 의혹에 대해 "전혀 근거가 없고 악의적으로 조작된 것"이라며 "(진실을) 명백히 밝혀 한 점 부끄러움을 남기지 않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종단 안정을 위해 스스로 사퇴하고자 했으나, 기득권 세력에 의해 은밀하고도 조직적으로 견제되고 조정되는 상황을 목도하면서 사퇴만이 종단을 위한 길이 아님을 깨닫게 됐다"고 설명했다.


즉 자신을 향한 각종 의혹 제기와 불교계 분열이 해결되지 않은 상황에서 그대로 물러나지 않고, '개혁'을 기치로 내걸고 4개월 남짓 총무원장직을 수행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이다.

 

설정 스님은 사퇴 기한을 연말로 못 박은 이유에 관해 묻자 "나는 종권에 연연하지 않고, 일종의 배수진을 친 것"이라며 "그동안 많은 스님과 불교 단체들이 많은 주장을 했는데, 그분들이 나름대로 생각한 바를 불교 개혁으로 엮어내려고 한다"고 답했다.


사퇴 유보 이유로 개혁을 강조한 설정 스님은 "사부대중의 개혁에 대한 열망과 뜻을 담아 종헌종법을 재정비해 조계종 개혁을 강력하게 추진하겠다"고 밝혔다.